달력

082017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더보기



잔잔한 슬픔...
이 영화에 대한 나의 느낌은 딱 저 한마디.

케이의 입장에서 진행되는 스토리는 정말 잔잔함 그대로 슬픔보다는 안타까움 정도?
'뭐야? 이렇게 끊나는 거야?' 라는 생각이 들 때쯤,
크림의 이야기가 흐르며 눈물도 함께 나온다.

집이 아니라 영화관이라서 그럴까?
눈물많은 나의 눈물은 눈가에 고일 뿐, 흘러내리진 않았다.

끝으로 보여지는 주환의 이야기...
그저 저 놈도 대단하구나 라는 정도의 느낌?

간만에 감성 자극하며 눈물 쏟기엔 뭔가가 부족한 느낌...

슬픔보다 더 슬프기엔 2% 부족한 이야기.


P.S I : OST는 영화를 생각해보면 더 와닿는 것 같아 듣기 좋네^^

P.S II : 정확하진 않지만 기억에 남는 한마디...
           나쁜 년, 좋은 년 따질 때가 아냐, 지금 내 사랑이 죽어가고 있는데..
          (혹시나 이 글 보시는 분 중 정확히 아시는 분 댓글 남겨주시면 정말 감사할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잠이 오지 않아서 뒤척이다 TV를 틀었고,
이 영화 저 영화 떠 돌다가 OCN을 통해 시청을 하였다..

어라? 내가 모르는 영화네?? 하며 의구심에서 시청을 하였는데,
웬걸...괜찮은 영화였다.
특히나 정수영씨의 멘트와 말투가 너무 재미있었다.

"Sex And The City"의 한국판이라는 얘기가 있던데, 그거랑을 별로...
"처녀들의 저녁식사"의 업그레이드 버젼이라고 보는게 더 좋은 것 같고,
개인적으론 "Sex And The City" 보다 더 재미있게 본 것 같다.

지루한 방화가 아니라 깔끔한 영화!
10점 만점에 8~9점 정도는 너끈하게 주고 싶은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인간의 상상력은 어디까지인가? 하는 생각이 드는 소재...

한 사람에게만 주어진 거꾸로 된 시간...
하지만 그 시간이란 오직 신체에만 해당 되는 것...

결코, 보는 내내 재미있었다고는 말 할수는 없는 영화..

특히, 중반부 까지는 그냥 그저 그런 영화...
후반부에 들어서야 제대로 된 영화라는 느낌?

여기서 영화를 좀 더 재미있게 보는 방법은,
피트의 주위 인물에 대해 좀 더 신경을 쓴다면 그나마 약간의 웃음과 함께 지루함을 벗어 날 수 있을 것 같다.

내가 평점을 준다면 한...7점 정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관점...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만의 "관점"이 있다.

이 영화는 어느 관점에 보느냐에 따라 정말 극과 극의 평이 나오는 영화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가족애"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이 영화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대중성"이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지루함에서 벗어나지 못해 최하 점수를 받을 수 있는 영화...

내가 보기에 이 영화를 맘 따뜻하게 보고 싶다면,
기분이 센티해져 혼자 있는 어느 날 밤, 무언가가 그리운 날에 이 영화를 보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이거 이거 ...
오늘 본 영화는 모두 동급 중 하급의 영화들 뿐이군..

네이뇬에 줄거리조차 없는 것은 이유가 있는 것인가??

소재나 줄거리는 괜찮은 듯 한데,
풀어나가는 방식이 좀 곤란했다..

남주인공의 변화무쌍한 성격도 곤란했고..

은에 너무 가볍게 쓰러지는 엑스트라들도 좀 그렇고..;;
물론 다른 영화에서도 엑스트라들은 총알이 비켜가도 죽으니까...;;

마무리도 좀 많이 곤란하지 않았나 싶은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