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2017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더보기



잔잔한 슬픔...
이 영화에 대한 나의 느낌은 딱 저 한마디.

케이의 입장에서 진행되는 스토리는 정말 잔잔함 그대로 슬픔보다는 안타까움 정도?
'뭐야? 이렇게 끊나는 거야?' 라는 생각이 들 때쯤,
크림의 이야기가 흐르며 눈물도 함께 나온다.

집이 아니라 영화관이라서 그럴까?
눈물많은 나의 눈물은 눈가에 고일 뿐, 흘러내리진 않았다.

끝으로 보여지는 주환의 이야기...
그저 저 놈도 대단하구나 라는 정도의 느낌?

간만에 감성 자극하며 눈물 쏟기엔 뭔가가 부족한 느낌...

슬픔보다 더 슬프기엔 2% 부족한 이야기.


P.S I : OST는 영화를 생각해보면 더 와닿는 것 같아 듣기 좋네^^

P.S II : 정확하진 않지만 기억에 남는 한마디...
           나쁜 년, 좋은 년 따질 때가 아냐, 지금 내 사랑이 죽어가고 있는데..
          (혹시나 이 글 보시는 분 중 정확히 아시는 분 댓글 남겨주시면 정말 감사할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