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After Dark Horror Festival 2009 라인업중 하나이다.

공포라기 보다는 스릴러물에 가깝다고 느껴지고,
긴장감, 공포감, 반전...이 모든 것들이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너무 약하다는 거...;;;;;;;

대충 줄거리를 얘기 해본다면,
주인공인 제나(Lena Headey)는 길에서 자기랑 똑같이 생긴 여자가 운전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되고,
미행을 한다. 뭔가 이상한 느낌을 눈치채고 곧바로 차를 몰고 돌아가려는데,
정면추돌사고를 당하게 되고, 그 사고로 인해 기억이 부분부분 나질 않는다.
그 일과 함께 남자친구는 겉모습은 같지만, 전혀 다른 사람같이 느껴지고...

조금씩 기억을 찾아가면서, 일어나는 일들과 마지막 반전!!!

마지막 반전이 인상에 남았다는 거 빼고는..
그 닥...흠..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이 영화는 액션 영화이다!
제대로 시원하다.

만약 영화의 흐름이니, 촬영기법이니 등등..
아무것도 묻지도 않고, 따지지 않고 이 영화를 본다면 스트레스 쏵~~~~~!!!

물론, 필자의 지극히 개인적인 성향에서 하는 말이다.
왜? 여긴 내 블로그니까...ㅋ

고어나 슬래셔, 스플래터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어쩌면 더 땡길지도..ㅎㅎ
물론 반대로 그런걸 역겨워 싫어라 하시는 분들에겐, 다소 역한(?) 장면이 보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우리나라도 많이 개방되어서 부러지고 잘리고, 피 튀기는 것 정도는 이제 예사 일이니까,
그냥 즐길 수 있을수도...(지나가다 화면을 본 우리 형은 못보겠다고 하더라는..;;)

정리하자면,
쓸떼없는 생각말고 시원하게 액션을 즐길 수 있는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나비효과 1편을 매우 재미있게 봤었다고 기억이 난다.
감독판까지 찾아서 봤었으니까...

하지만, 나비효과 2는 기대 이하 정도가 아니라 이건 뭐...;;;
1편의 흥행만을 등에 업고 만들었었지 않았을까 한다.

이런 나에게 3편이 찾아왔다.
2편의 악몽이 생각나서 그냥 넘어가려 했으나,
감독이 또 바뀌었길래(-_-;) 혹시나 하고 관람했다.

여전히 1편을 따라잡지는 못했지만,
2편 보다는 훨~~~씬 재미있다고 말할 수 있겠다.

일각에선 "나비효과"의 내용이 아니라, "시간여행"의 내용이라는 말이 있는데,
필자도 처음엔 그렇게 생각했으나, 다시 한번 생각해보니,
"나비효과"라는 것이 나의 바뀐 행동 때문에 미래가 바뀌는 것 아닌가?
확실히 주인공은 시간여행이나 하는 놈으로 보일 수 있겠으나,
...........(이 뒤 얘기를 하면 스포가 되는 군..-_-;)
음...영화를 보고 나면 저 점자들이 무슨 이야기 인지 알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어쨌든, 단순히 킬링타임용 보다는 범인을 찾아보면서 관람하면 조금 더 재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네이뇬 영화정보에 무뇌아들이 40자평에다가 스포를 남발해서 정보에선 삭제 해 버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와이퍼 발명에 대한 특허권을 가지고 "포드"자동차 회사와의 싸움을 그린 영화...
실화를 바탕으로 한 것이기에 더욱 감동이 있는 영화...

라고, 기대를 하고 봤다.

흐음...
실화를 다룬 많은 영화를 봤는데, 솔직히 이번 영화는 너무 루즈 하다...;;;
지루한건 둘째치고...느슨한 느낌...;;

확실히 이런 종류의 영화는 중반부에 약간의 지루함을 주기도 하다가,
결말 부분엔 확실한 감동을 선사한다.

그런데 이 영화는 결말 부분이 너무 허전하다고 할까?
법정에서의 멘트가 실제 사용된 멘트여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실제인지 아닌지 모름),
임펙트가 없어서 크게 와닿지를 않았다.
그나마 괜찮은건 사전과 책과의 비유 정도??

사람들이 무언가에 대해 "평"이라는 것을 할 때 많이 쓰는 말 중에 하나가,
"기대"라는 말일 것이다.
1~10점까지 있다고 했을 때, 5점을 받은 영화가 있다고 하자.
3점을 기대하고 본 사람에게는 "기대 이상의 영화"라는 얘길 들을 것이고,
8점을 기대하고 본 사람에게는 "기대 이하의 영화"라는 얘길 들을 것이다.

내가 몇 점을 기대했는지는 얘기하진 않겠지만,
나의 대답은 "기대 이하의 영화"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수민양 때문에 기대하면서 관람 한 영화...

너무나 뻔한 스토리...포스터만 봐도 스토리가 감이 잡히는...ㅎㅎ
이렇게나 뻔한 스토리임에도 불구하고...어떤 종류의 대사가 나올 건지도 예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슬.펐.다.

역시 수민양 연기는 끝내준다...
특히나 눈물연기...눈물 흘리기전 떨리는 목소리...
거두절미하고 그냥 그 부분만 봐도 눈물이 날 것 같은 연기...최고다!!!

물론 다른 배우들의 연기도 다 일품이었다.

관련자료를 찾다보니, 메이킹 필름과 함께 YTN에서 인터뷰 한게 있길래 봤는데,
신현준씨가 한 때 우울증에 시달리고 악몽도 꿨단다...

그 얘길 들으니, 성인도 이러한데,
슬픈연기를 너무나 잘하는 수민양은 어떨까 싶다.
한창 자라나는 시기의 감정이 인격형성에 엄청난 영향을 줄텐데...
저렇게 연기에 몰입을 잘하면, 우울증에 쉽게 빠질 수 있지 않을까??
모쪼록 훌륭한 부모님들이 잘 기르셔서 나쁜 영향을 받지 않고
더 좋은 배우로 (사실 지금 이대로도 충분하다...-_-) 이쁘게 컸으면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