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7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더보기


"이소룡이 존경했던 단 한사람" 이라는 카피문구를 보고 이 영화를 선택했다.

평점이 참 좋은데...
내가 보기엔 글쎄...

황비홍 시리즈와 차이가 뭘까? 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물론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일을 겪었으니 소재나 스토리가 비슷하다는 것에는 의의는 없다.
단, 전개 방식마서 너무 똑같아서 '황비홍'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다는 것이 실망이다.

'황비홍'과 '엽문' 실제 사람이 아닌 영화만을 따져 봤을 때,
과연 다른 점은 무엇인가??

이연걸과 견자단의 액션차이를 빼고는 논하기 힘들다.

거기다, 한술 더떠, 영화 '엽문'은 좀 더 지루하다..;;;
영화를 보는 내내, 긴장감은 느껴보질 못했다...
금씨가 도장깨기를 하러 왔을 때도, 공장에 협박을 할 때도,
일본군이 중국인을 데려다 무술 대련을 할 때도...

엽문이라는 사람을 알기 위해 검색을 좀 했더니, 많은 내용을 들이 나와서,
그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으나,

이 영화만을 본다면, 그냥 '황비홍'의 아류작이라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

결론은,
'엽문'의 다큐에 견자단의 액션을 조금 추가한 영화, 영화 '엽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헛헛...
예고편을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나서 관람했다.

핫핫...
또 하나의 예고편이 전부인 영화가 나와버렸다...;;;

훗훗...
부실...부실...부실...

메세지 3개로 추적 할 수 있으면, 왜 맥스를 잡아 족쳐야 했던거야??
차라리 놀게 놔두고 추적해서 잡지??
덕분에 볼거리가 팍~ 줄어버린거...인정하지??

타마라 펠드만 액션은 음...7점 정도?
그 몸으로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건 이해가 안되지만, 볼거리는 좋았던것 같아..^^;

어쨌든 이 영화는 헛웃음 나오는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역시 영화는 블라인드 시사회가 짱인 듯...

예고편이나 영화소개 등등 영화에 대한 정보를 알고 보면, 그만큼에 대한 기대감이나 기타 영화 관람 시 새로움이 덜한 것 같다.

"엑스맨의 탄생 - 울버린" 필자는 이 영화를 제목만 보고 관람했다.
일단 엑스맨 시리즈니까 영상이 어떨지 감이 오고, 울버린이니까 휴 잭맨이 나올꺼라는 거...
딱 요 두개 가지고 관람했다.

'어? 엑스맨 1편에서 분명 울버린은 실험으로 탄생 한 거 였는데??'
물론 영화 보면 알게 된다...^^;

'어라? 제로?? 쟈는 쟈는...이야...헤니가 드뎌 헐리우드 영화에도 입성 했구나...반갑네ㅊㅋㅊㅋ'

'자비에의 탄생도 봐야 알겠지만, 지금까지 봤을 때...울버린이 최고령자???'

'오호라...사이 어렸을 때네...유후...다른 애들은 보자보자...박쥐 잰가? 눈 허연거 저건 스톰인가'

등등...

영화 보면서 스토리와는 다른 곳에서의 재미도 느껴가면서 지루하지 않고, 즐겁게 관람 한 것 같다.

감독이 바뀌긴 했지만, 엑스맨 시리즈는 재미로 보는 깔끔한 영화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르네 젤위거...정말 로맨틱 코미디의 명배우이다~
얼굴 표정과 몸 개그까지...마음에 든다...

이 영화는,
그것 뿐이다..-_-;;

너무나 너무나 너무나 뻔한 스토리...;;;
러브 라인까지도 뻔한 스토리...;;;

남자 주인공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이 영화를 봤음에도 불구하고,
남자 주인공이 무쟈게 구려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랑 러브라인이 형성 될 것이라는 생각이 뇌를 스치더라는...;;;

귀여운 르네를 본 것으로 만족했던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더보기


웃음이라...
음...

"예고편이 전부이고, 싸우고 화해하는 전형적인 스토리의 영화"

딱 이 한마디로 표현하고 싶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하구름
TAG 영화

티스토리 툴바